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하반기 아파트 입주 '폭증'…월평균 3만9000가구 입주

최종수정 2016.12.28 22:04 기사입력 2016.12.28 22:04

댓글쓰기

2년간 78만여가구 입주…내년 12월 4만966가구 '월간 기준 최대 규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내년부터 2018년까지 입주물량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입주소화불량'이 우려되는 가운데 내년 하반기부터 8개월간 물량 쏠림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년부터 2018년까지 78만여가구의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는 수도권 1기 신도시가 조성된 1990년대 이후 최대치다. 내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8개월 간 월평균 입주 물량이 3만8899가구로, 올해 월 평균 입주 물량(2만4311가구)의 1.6배 가량 많다. 특히 내년 12월에는 4만966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래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다.

이 8개월 동안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총 12 5735가구에 이른다. 같은 시기 인천(2만904가구)과 서울(1만2723가구)도 1만가구 이상 입주 물량이 예정돼 있다. 총 15만9362가구의 아파트가 서울·수도권에 집중되는 것이다. 이 기간 지방에서는 경남(2만8212가구), 경북(2만141가구), 부산(1만7918가구), 충남(1만7799가구), 대구(1만2495가구) 순으로 입주 물량이 많다.

이같은 입주 물량 증가가 전셋값 약세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과거 2002년부터 2008년까지 밀어내기 분양이 급증하면서 연 평균 입주 물량이 약 33만가구 쏟아졌고, 그 결과 2008년 하반기에는 서울 강남에서도 세입자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 생겼다. 특히 단기간에 1만 가구 이상이 입주했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에서는 역전세난으로 전셋값이 1년간 18.29% 하락한 바 있다.
시장에선 전셋값이 하락하고 세입자 구하기가 어려워지면서 보증금 반환이 힘들어진 집주인이 본격적인 급매물을 내놓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이는 매매가격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미래 특정시기에 발생할 물량 급증에 대해서 우려감을 표명하며, 주택가격이 5% 하락할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60%를 초과하는 한계가구의 비중은 10.2%까지 상승한다는 가계부채 관련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정부도 이 같은 가능성을 우려해 내년부터 '입주자 전용 보금자리론'을 새로 도입할 예정이다. 분양 계약자가 정책금융을 활용해 입주활성화를 유도하는 취지다.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주택시장 내 공급과잉 영향이 확대되지 않도록 정책금융뿐만 아니라 민간 중심의 입주자 전용 대출상품의 다양화 노력도 필요하다"며 "전세입자가 집주인의 보증금 반환 여력을 우려하지 않도록 전세금 반환을 담보하는 보증보험 상품의 활성화 등 금융권을 중심으로 대응 여력을 미리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