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안민석, 최순실 수사 비결에 "국회의원도 전문가 시대"

최종수정 2016.12.24 03:00 기사입력 2016.12.23 09:25

댓글쓰기

22일 JTBC '썰전'에 출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사진=JTBC '썰전' 캡처

22일 JTBC '썰전'에 출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사진=JTBC '썰전'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상임위를 둘러싸고 국회의원으로서의 철학에 대해 서로 다른 생각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JTBC '썰전'의 청문회 스타 초대석에는 안민석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출연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안 의원은 "4선을 하면서 교육 문화 상임위를 한 번도 떠나지 않았다"며 교육문화상임위에서 쌓은 네트워크가 최순실 사태의 퍼즐을 맞추는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의원으로서 직접 수사 하는 게 쉽지 않았겠다"는 김구라의 말에 답한 것.

이어 "아마 해방 이후에 이렇게 한 상임위를 떠나지 않고 고수를 했던 국회의원은 아마 거의 없을 거예요"라며 "하 의원님도 상임위 한 곳을 잘 지키시고, 제가 볼 때는 이제 전문가 시대에요"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하 의원은 "이건 솔직히 철학이 조금 달라요"라며 "국가 전체적으로 보는 안목과 일반 원칙을 꿰뚫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을 해서 2년마다 상임위를 옮기고 있고 옮길 계획인데 깊이 한 번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은 "이분은 대권에 욕심이 있으신 거 같다"며 "메뚜기"라고 칭해 웃음을 줬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