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효근 시즌최다 22점' 전자랜드 2연승…SK는 3연패

최종수정 2016.12.19 19:27 기사입력 2016.12.16 2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다섯 명의 선수가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고른 공격력을 바탕으로 서울 SK 나이츠를 잡고 3연패 후 2연승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16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한 2016~2017 KCC 프로농구 SK와의 경기에서 81-67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시즌 11승9패를 기록해 5위를 유지했다. 3연패에 빠진 SK는 시즌 7승13패를 기록해 9위 KCC(6승13패)에 반 경기차로 쫓겼다.

전자랜드가 고른 득점력을 보여주면서 슛 성공률이 좋지 않은 SK를 꺾었다.

전자랜드 정효근이 팀 내 최다인 22점을 넣었다. 정효근은 개인적으로 지난 2일 모비스전에서 넣었던 자신의 시즌 최다 19점을 경신했다.
정효근 [사진= KBL 제공]

정효근 [사진= KBL 제공]


제임스 켈리, 커스버트 빅터, 정병국은 똑같이 14점씩 넣었다. 지난 14일 모비스전에서 시즌 최다인 21점을 넣었던 정병국은 3점슛도 두 개 성공시키면서 좋은 활약을 이어갔다. 빅터는 리바운드로 열한 개를 걷어내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정영삼도 3점슛 두 개 포함 12점을 넣었다. 박찬희는 2득점에 그쳤지만 도움 여덟 개를 기록했다.

전자랜드와 달리 SK는 김민수와 마리오 리틀 두 선수만이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다.

초반 엎치락뒤치락 하던 승부는 1쿼터 중반 전자랜드 정효근이 속공 과정에서 유파울을 얻어내면서 전자랜드 쪽으로 흐름이 넘어갔다. 정효근은 자유투 1구만 넣은 후 2구째를 실패했는데 공격 리바운드 후 정병국의 3점슛으로 연결돼 되레 전자랜드에 전화위복이 됐다. 정병국은 1쿼터에 3점슛 하나 포함 9득점했다. 전자랜드는 1쿼터를 22-11로 앞섰다.

2쿼터에서는 정영삼이 고비마다 야투를 터뜨렸다. 정영삼은 2쿼터에 3점슛 하나 포함해 9득점했다. 점수차는 그대로 유지돼 전자랜드는 2쿼터를 45-34로 앞섰다.

전자랜드는 3쿼터 초반 점수차를 벌렸다. 정효근이 3점슛에 이은 페인트존 득점으로 연속 5득점했고, 정병국과 켈리의 3점슛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61-46까지 달아났다.

SK는 1쿼터 중반 뺏긴 흐름을 끝까지 되돌리지 못 했다. 전자랜드는 4쿼터에도 SK에 추격의 빌미를 허용하지 않고 10점 안팎의 점수차를 유지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