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조특위, 靑 현장조사 무산…"22일 이후 재추진"

최종수정 2016.12.19 23:53 기사입력 2016.12.16 2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16일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청와대 현장조사에 나섰지만 경호실 측의 협조 거부로 결국 무산됐다.

김성태 위원장 등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문 앞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경호실의 적극적인 거부로 경호실 현장조사가 사실상 무산됐다"면서 "청와대는 경내 진입을 일절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특위는 "'보안손님'은 자기들 소관이 아니라는 게 경호실의 실질적 입장"이라며 "경호실의 책임 떠넘기는 모습에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특위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찾았으나 목적지인 경호동에 진입하지 못하고 청와대 연풍문(청와대 공무수행을 위해 외부인의 출입절차를 밟는 건물)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조사에 대한 협의를 벌였다.

특위는 경호실에 ▲ 경호동 등 청와대 경내 현장조사 ▲ 최순실·차은택·김상만·김영재·박채윤 등 '보안손님'의 청와대 출입기록 등 자료 제출 ▲ 국회 속기사 참석 등을 요구했다.
이에 경호실 측은 청와대 경호동 진입을 거부하는 대신 연풍문 회의실의 현장조사를 제안했지만, 특위는 경호동 현장 조사가 아니면 의미가 없다고 현장에서 철수했다.

국조특위 위원들은 22일로 예정된 마지막 청문회 일정 이후 청와대 현장조사를 재추진하기로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