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3당·시민단체·진보교육감, '국정교과서 폐기 비상회의' 발족

최종수정 2016.12.19 23:53 기사입력 2016.12.16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과 시민단체, 진보성향 교육감이 이끄는 전국 13개 교육청이 정부가 추진중인 국정교과서 정책을 저지하기 위한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발족했다.

이들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헌법적, 반교육적, 정치적 목적의 '박근혜표' 역사교과서를 탄핵해야 한다"면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해 뜻을 함께하고 힘을 모으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비상대책회의는 "국정 역사교과서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재벌을 미화하고 민주화운동을 축소해 기술하고 있다"며 "사실오류, 편향서술, 왜곡서술, 부정확한 서술, 중복서술, 용어혼란, 부적절한 용어 사용, 자료변조, 편향된 자료 등이 대단히 심각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정부의 이준식 부총리는 아직도 국정교과서를 포기하지 않고, 정부와 여당은 역사교육과 박 대통령 탄핵은 무관하다고 말한다"면서 "국민의 목소리가 더 크게 들려야만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오는 17일 오후 광화문에서 '국정교과서 폐기 대국민서명운동 및 시민발언대'를 열고, 정당 대표단과의 면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비상대책회의에는 민주당 역사교과서국정화저지 특위 위원들과 국민의당·정의당 소속 의원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소속 485개 시민사회단체, 서울·경기·인천·강원·세종·충남·충북·전북·전남·광주·부산·경남·제주 등 13개 교육청이 참여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