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철 "文, 개헌과 반문연대 연계해 여론 호도"

최종수정 2016.12.19 23:49 기사입력 2016.12.16 10:23

댓글쓰기

김동철 "文, 개헌과 반문연대 연계해 여론 호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개헌 논의를 반문(반문재인)연대와 연계시켜 여론을 호도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는 대권 걱정에 생긴 착시현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문 전 대표가 개헌에 참여한다면 반문연대 논란도 사라질 것으로, 개헌논의 참여를 촉구한다"며 "개헌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새 대한민국을 만드는 수단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문 전 대표는 개헌에 찬성해왔고 지난 대선 때는 공약을 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김 비대위원장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며 대통령급 의전을 요구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황 권한대행의 신분은 엄연한 총리다. 대통령 유고 상태이기에 대통령의 극히 일부 권한을 대행하는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 권한대행이 정당 대표와의 회동 제안에 대해 개별회동을 역제안한 것은 부적절하고 그 제안의 의도가 의심스럽다"면서 "그러나 국정수습이 우선이기 때문에 굳이 찾아온다면 마다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