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완영 국조특위 간사직 사임 "야당 비판, 기도 안찬다"

최종수정 2016.12.19 23:34 기사입력 2016.12.14 10:40

댓글쓰기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이완영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새누리당 간사는 14일 "저는 여당 의원으로 죄송하지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세번째 청문회에 모두발언을 통해 "저는 엄중함을 감안해 국조특위를 합리적으로 운영했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의원은 이 의원에 대해 "이완영 간사가 국조특위를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같은 의원으로 기도 안찬다"며 "예절도 도의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간사간 협의에 있는 것을 공개회의에서 이야기하며 비난하고 나서는 것은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