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이영선 전 행정관에 “대통령 잘 모신 게 아니라 최순실 핸드폰을 잘 모신 것”

최종수정 2016.12.19 23:34 기사입력 2016.12.14 15:49

댓글쓰기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불출석 사유서를 보낼 게 아니라 속죄 사유서를 보내고 이 자리에 나와 석고대죄하게 해야 합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3차 청문회에 불출석 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향해 분노를 터뜨렸다.

14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3차 청문회 의사진행 발언에서 하태경 의원은 불출석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금수저보다 더한 빽수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전추 행정관은 3급이다. 개인 트레이너인데 홍보 민원업무, 민원대처 능력은 없다"며 "9급 공무원이 3급 공무원이 되려면 30년은 걸린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헬스트레이너 출신으로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데, 최근에는 청와대 관저에 기거하며 대통령을 보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영선 전 행정관에 대해선 "대통령을 잘 모신 게 아니라 최순실의 핸드폰을 잘 모신 것"이라며 "대한민국 헬 조선의 상징"이라고 표현했다.

이날 김성태 국조 특위 위원장은 같은 문서 형식에 같은 문구가 쓰인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두 증인에게 오후 2시까지 3차 청문회장에 동행할 것을 명령하는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