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장현 용산구청장 "공직자들 민생 안정 위해 최선 다해야"

최종수정 2016.12.12 11:08 기사입력 2016.12.12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됨에 따라 비상시국에 대비한 민생안정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엄정한 공직기강을 확립, 비상근무태세에 들어간다. 당면 현안업무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는 것은 물론 겨울철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강구,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주민안전과 치안질서 유지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는 12일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한 대책반을 구성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대통령 직무 정지에 따라 구민들과 가장 가까운 행정기관인 지방정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조된다”면서 “민생안정을 위해 용산구 1300여 공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임무를 충실하게 수행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용산구는 13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민생안정 대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