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LG, 늘어난 전기차 예산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최종수정 2016.12.11 11:11 기사입력 2016.12.11 11:11

댓글쓰기

▲루시드모터스 콘셉트카.(제공=삼성SDI)

▲루시드모터스 콘셉트카.(제공=삼성SDI)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내년도 정부의 전기차 예산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나났지만 삼성SDI, LG화학 등 국내 주요 배터리 업계의 표정은 밝지 않다.

예산안에 따른 보조금 지원이 일부 차에만 국한되는데다 가장 큰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의 배터리 인증이 늦어지고 있어서다.

11일 환경부에 따르면 내년도 전기차 보조금 예산은 올해 1050억여원에서 2060억여원으로 증가했다. 충전인프라 예산은 420억여원에서 550억여원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삼성SDI , LG화학 등 국내 전기차 배터리 관련 업계는 "전기차 시장 자체가 커지는 효과가 있겠지만 삼성SDI, LG화학에는 호재라고 볼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내 전기차 보조금 지급 규정에 따르면 지원 대상에 포함되려면 완속충전기(1시간에 7kW 충전)로 10시간 이내 완충돼야 한다. 배터리 용량이 보다 큰 전기차 구입시에는 보조금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삼성SDI, LG화학은 BMW·폭스바겐·아우디·랜드로버·현대·기아차 등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해오고 있으며 이들 차량의 배터리 용량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기차 구입 보조금이 일부 완성차 구입시에만 해당돼 사실상 삼성SDI, LG화학 등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업계에서는 국내 보조금 지원에 따른 혜택에 기대하기보다는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중국 배터리 인증이 급선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배터리 인증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상태다. 올해 초 중국 정부가 인증을 통과한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삼성SDI와 LG화학이 신청에 나섰지만 4차 심사에서 탈락했다. 5차 인증 시기도 확정되지 않았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