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BK저축은행, '박근혜 대선캠프+靑행정관' 출신 인사 사외이사 임명

최종수정 2016.12.09 11:00 기사입력 2016.12.09 11:00

댓글쓰기

강일원 전 靑정무수석실 행정관, 과거 인터뷰서 "박근혜, 흉내 낼 수 없는 '아우라' 있어" 찬양 발언

(자료 : 강일원 IBK저축은행 신임 사외이사 블로그)

(자료 : 강일원 IBK저축은행 신임 사외이사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 대선 캠프에 이어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친박(친 박근혜)' 인사가 국책은행 자회사 사외이사로 낙점됐다.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에서 촉발된 탄핵 정국으로 온 나라가 격랑에 빠진 상황에서 청와대가 물밑으론 낙하산 인사를 자행한 셈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IBK저축은행은 지난달 21일 이사회를 열고 강일원 가톨릭관동대 미래전략처장(57)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IBK저축은행은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완전자회사다. 강 사외이사는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캠프에서 활동한 뒤 정권 출범(2013년 2월)과 동시에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입성한 인물이다. 당시 초대 정무수석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였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총 2년 7개월 동안 근무한 강 사외이사는 현기환 전(前) 정무수석이 부임한 지 2개월 만인 지난해 9월 총선 출마를 위해 사직서를 냈다. 현재 엘시티 비리에 연루돼 수사를 받고 있는 현 전 수석은 올 초 총선에서 새누리당 공천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강 사외이사는 그러나 올해 상반기 제20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부천 소사구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출마했다가 당내 경쟁에서 밀려 자진 사퇴했다. 그는 앞서 부천에서 재선(4, 5기) 시의원을 지내기도 했다. 금융권 근무 이력은 전혀 없다.

강 사외이사는 총선 예비후보 당시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지근거리에서 대통령을 모셔봤는데, 정치적 기교를 부려서 자기 사람을 심는 일은 없다"며 "박 대통령은 말을 하지 않아도 주변 사람들이 젖어 들어가게 되는, 흉내 낼 수 없는 아우라가 있다"는 등의 찬양 발언을 하기도 했다. 청와대 입성 계기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이 당선 직후 직접 '행정관으로 같이 (일)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IBK저축은행 임원은 자체 이사회를 통해 후보를 심사한 뒤 추천,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임상현 IBK저축은행 대표는 강 사외이사의 선임 배경을 묻는 질문에 "우리 요건에 적합한 사외이사라 판단돼 이사회와 협의해 선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치권 인사가 낙하산으로 내려오는 것에 대해 내부에서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기업은행 직원은 "기업은행 인사는 늘 안이 아닌 '밖'에서 결정된다"며 "자회사를 포함해 낙하산 인사라는 것은 만천하가 아는 사실 아니냐"며 씁쓸해 했다.

IBK저축은행은 강 사외이사와 함께 경북 예천 출신의 변상구 전 기획재정부 관세정책관(현 EBRD 이사회 이사)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기존 사외이사였던 새누리당 중앙당 부대변인 출신의 송석구 이사도 연임됐다. 송 이사는 현재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원을 겸직하고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