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시중 전자파 차단제품 실제론 차단효과 없어

최종수정 2016.12.08 12:56 기사입력 2016.12.08 12:56

댓글쓰기

전자파 차단성능의 객관적 검증 요구 많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시중에서 유통된 전자파 차단 효과를 표방한 제품들이 대부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립전파연구원과 시중에 판매되는 전자파 차단제품 19종(휴대전화 관련 11종·생활용품 8종)의 차단 성능을 조사했더니 모두 효과가 없었다고 8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휴대폰 관련 차단제품 11종은 스마트폰 장착 시 통화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안테나 성능을 유지한 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을 감소시키지 못했다. 제품별로 액정필름 2종·이어폰 걸이형 1종은 장착 후 전자파흡수율 감소가 10% 이내에 불과했다.

스티커 4종 및 쿨패드·케이스·카드 1종 등은 전자파흡수율을 최고 95.6% 감소시켰지만 안테나 성능까지 저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우치 1종은 전파 자체를 완전히 차단해 통화 불능 상태에 놓이게 했다.

휴대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전자파흡수율로 측정하는데 수치가 높을수록 인체에 흡수되는 정도가 높으므로 제품 장착 시 전자파흡수율이 낮을수록 차단효과가 높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전자파를 차단하면서 안테나 성능을 같이 떨어뜨리면 휴대폰은 원활한 송수신 품질 유지를 위해 송신출력을 높이게 되고 이 경우 전자파흡수율이 함께 상승되며 배터리 소모도 증가한다.
생활용품 8종도 마찬가지로 전자파를 차단하지 못했다. 침구?앞치마·남성조끼· 임부용 담요 등은 전기장만 70% 가까이 감소시켰을 뿐 자기장에 대해서는 효과가 없었다. 비치형 모형 2종 및 콘센트 필터·노트북 USB는 전기장 및 자기장 모두 감소시키지 못했다.

가전제품의 전자파발생량은 전기장 및 자기장 강도로 측정하는데, 전자파 차단제품 장착 후 전기장 및 자기장 값 모두 감소해야 차단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전자파와 차단제품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3.2%(416명)는 전자파가 인체에 해롭다고 인식했다.

또한 76.6%(383명)는 전자파 차단제품 사용경험이 있거나(209명·41.8%) 향후 사용의사가 있다고(174명, 34.8%) 응답해 전자파 차단제품에 대한 품질관리 및 정확한 정보제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