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신동빈 "롯데는 한국회사…정치자금 얘기는 지라시에서봤다"

최종수정 2016.12.06 16:19 기사입력 2016.12.06 16:17

댓글쓰기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에 50억 전달했느냐 질문에 "제가 아는 한 없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6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그룹은 한국회사"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날 "롯데는 한국기업이냐"고 묻는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한국기업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 의원이 "총수일가가 광윤사를 통해서 롯데홀딩스를 지배하고, 롯데홀딩스가 다시 국내 주요 계열사를 지배하는데 이런 체제로 한국회사라고 할 수 있느냐"는 지적에 대해 "그런 지적을 받았기 때문에 올해 초 호텔롯데를 상장하려고 했으나 검찰수사 때문에 무산됐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순실 게이트'로 언급되는 70억원의 재단 출연에 대해서는 "우리 그룹에 대해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해당 부서에서 검토했고, 적절하다고 생각해서 지불했던 것으로 알고있다"고 설명했다. 그 과정에 대해 보고를 받았느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는 "보고는 사회 공공활동이라고 해서 1년에 한번정도 보고받지만, 70억원 출연금에 대해서는 보고를 직접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해당 자금이 면세사업자와 관련된 특혜성 뇌물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관계없다"고 잘라말했다.

그는 특히 롯데그룹이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에게 50억원을 전달했다거나 그 밖의 정치자금 여부에 대해 들은 바 있느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 "제가 아는 한 없다"면서 "지라시(선전을 위해 만든 종이 쪽지, 일본어)에 그런 얘기가 나온 것을 알고는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정치자금 얘기는 처음듣는 얘기다.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