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신동빈 "70억원 출연, 면세점·검찰수사와 관련없어"(종합)

최종수정 2016.12.06 11:23 기사입력 2016.12.06 11:11

댓글쓰기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1차 청문회에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출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1차 청문회에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출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신동빈 회장,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 참석
"70억원 추가 출연, 면세점과 관계없어" 답변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6일 "K스포츠재단에 70억원 제공은 면세점ㆍ검찰수사와 관련없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박근혜정부의최순실등민간인에의한국정농단의혹사건진상규명을위한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신 회장은 K스포츠재단에 제공한 70억원 배경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은 K스포츠재단에 70억원 제공 의사결정을 누가 했냐는 질문에 신 회장은 "고 이인원 부회장과 해당부서에서 결정했다"고 답변했다. 이어 "면세점과 검찰수사와 관련한 것과 금액을 제공한 것은 전혀 관계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와 검찰 등에 따르면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이석환 대외협력단 CSR(기업사회적책임)팀장은 지난 3월 K스포츠재단의 정현식 전 사무총장 등을 만났다.
당시 K스포츠재단이 롯데에 처음 요구한 금액은 75억 원이었고, 약 3개월에 걸친 협상 끝에 5월말 롯데케미칼 등 6개사는 결국 70억원을 분담해 K스포츠재단에 송금했다.

하지만 K스포츠재단은 "부지 확보가 어려워졌다"며 돈을 받은 뒤 약 열흘만인 6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에 걸쳐 70억원을 모두 공식 기부 계좌를 통해 돌려줬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