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신년기획 '국민내각' 발표, 달력 판매 수익금 47억 기부 현황 공개

최종수정 2016.12.19 18:53 기사입력 2016.12.04 00:09

댓글쓰기

2017년 신년 특집 '국민내각'.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2017년 신년 특집 '국민내각'.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이 눈에 띄는 2017년 신년 특집을 발표했다.

3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북극곰을 만나고 돌아온 박명수와 정준하를 위한 특별 초대석 ‘유재석의 기분 나쁜 날’이 그려졌다. 이는 MBC 아침 방송 '기분 좋은 날'을 패러디한 이름이다.

이날 유재석은 “사실 여기가 ‘기분 좋은 날’ 세트장이다. 요즘 정말 기분 좋은 일이 많지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상이 왠지 모르게 기분 좋지가 않다고 말씀하는 사람이 많다”며 “그래서 하루 빨리 이 기분 나쁜 날이 기분 좋은 날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자리를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코너 말미에서 유재석은 “2017년 새로운 특집을 준비 중이다"며 신년 특집'국민 내각'을 발표했다.
'국민내각'은 시청자들이 직접 필요한 법을 제안한 뒤 국민 내각을 구성하는 형식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시청자들은 '무한도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은 2017년 달력 판매 실시를 알리며 지금까지의 기부 현황을 공개했다. 그간 달력과 다이어리 등의 통해 약 47억원의 수익을 거둔 '무한도전'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은 학생들에게 전액 기부했다고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