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연료용 유류 황 함유량 검사 실시

최종수정 2016.12.01 14:10 기사입력 2016.12.01 14:10

댓글쓰기


"12월부터 4개월간 시군과 합동 실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양수인)은 연료 사용량이 늘어나는 동절기를 맞아 저황유 공급 및 사업장을 대상으로 연료용 유류의 황 함유량 검사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12월부터 4개월간 전남 22개 시군과 합동으로 이뤄진다. 저황유 공급 및 연료 사용 규정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지역별 연료용 유류의 황 함유량 기준은 목포와 여수·광양은 0.3% 이하, 순천 등 19개 시·군은 0.5% 이하다.

유류를 사용하는 사업장에서는 해당 지역 기준에 적합한 유류를 반드시 사용해야 하며, 유류 구매 시 황 함유량이 표시된 납품확인서를 받아 보관해 저황유 연료 사용 규제와 관련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점검 결과 기준에 부적합한 유류를 공급하거나 판매하는 자에게는 유류의 공급·판매 금지와 회수 명령 및 1천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사용자에게는 사용금지 명령과 5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 처분을 한다.

유류 중 황은 보일러 등 연소 과정에서 황산화물을 생성하며, 인체의 기관지 점막을 자극하는 등 호흡기 질환의 원인 물질이다.

김환범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대기보전과장은 “황 함유량 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중유의 불법 유통을 방지하고, 아황산가스에 의한 대기오염을 사전에 차단해 깨끗한 대기환경을 조성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