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대폰 닦던 그 남자…이영선 전 행정관, 정부 기밀 직접 건넨 장본인

최종수정 2016.12.19 21:25 기사입력 2016.11.25 09:40

댓글쓰기

▲이 전 행정관이 최씨에게 핸드폰을 건네기 전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는 모습. (사진=SBS 방송 캡쳐)

▲이 전 행정관이 최씨에게 핸드폰을 건네기 전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는 모습. (사진=SBS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이 최순실 씨에게 각종 국가기밀 자료를 직접 갖다 주는 심부름을 한 사람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20일 최씨 등에 대한 공소장에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2013년 1월부터 올 4월까지 대통령의 지시로 최씨에게 정부 인사 및 외교·안보 기밀 47건을 이메일 또는 인편(人便)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기밀 유출 통로로 지목한 '인편 전달'의 장본인이 바로 이 전 행정관.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행정관은 특히 민감한 정부 고위직 인사나 외교 관련 문건을 최씨에게 직접 전달했다.

또한 최씨를 차에 태워 청와대를 수시로 드나들 수 있도록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어 ‘최씨의 개인 비서’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