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광저우모터쇼서 '올 뉴 위에동'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6.11.18 10:11 기사입력 2016.11.18 10:11

댓글쓰기

출시 후 130만대 이상 판매되며 중국 준중형차 시장 이끌어온 위에동 2세대 모델
견고한 주행 성능, 동급 최고의 연비, 안전 사양 강화 및 넉넉한 실내 공간 확보
위에나 특별존, 고성능존, 친환경존 등 마련해 다양한 차량과 기술 전시

현대차는 18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6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현지 전략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18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6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현지 전략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가 중국 전략 차종 위에동의 완전 변경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출시했다. 이를 통해 중국 준중형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18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 전시관에서 열린 '2016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현지 전략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위에동은 지난 10월 출시된 '위에나(영문명 신형 베르나)'와 함께 현대차 중국 준중형 시장 공략의 첨병이 될 전략 모델로, 지금까지 130만대 이상 판매되며 돌풍을 일으킨 위에동의 신화를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베이징현대 총경리 장원신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베이징현대의 도전과 성공의 역사를 이어갈 새로운 중국 전략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며 "향후 준중형 세단 시장을 선도하며 베이징현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뉴 위에동은 주요 고객인 30~40대 중산층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외관 ▲각 도로 상황에 최적화 된 편안하고 견고한 주행 성능 ▲동급 최고 연비 ▲다양한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 ▲공간 최적화를 통해 달성한 넉넉한 실내 공간 등을 갖췄다.
외관은 캐스캐이딩 그릴을 기반으로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합리적인 실내 공간 디자인을 통해 공간 활용률을 최대화했다.

이와 함께 최고 출력 123마력(ps)의 감마 1.6 D-CVVT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 및 2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동력 성능을 대폭 강화했으며 ISG 시스템, 휠 에어커튼 적용 등 다양한 연비 저감 기술을 통해 동급 최고의 연비를 달성했다.

올 뉴 위에동은 올해 말부터 베이징 3공장에서 양산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2016 광저우 국제모터쇼 행사장 2층 5.2홀에 총 1995m²(약 603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18일부터 27일까지 신차 올 뉴 위에동 2대, 신형 위에나, 신형 쏘나타 등 승용 10대와 ix25, 신형 투싼 등 레저용차량(RV) 4대를 포함한 양산차 14대, 친환경차 중국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1대, 고성능차 RN30, i20 WRC 랠리카(레플리카) 2대를 포함해 총 19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이밖에 ▲위에나 특별존 ▲고성능존 ▲친환경존 ▲터보 엔진존 등을 마련해 다양한 차량과 기술을 소개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