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또 2등 당첨된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당첨금 4860만원 전액 기부

최종수정 2016.11.07 10:27 기사입력 2016.11.07 09:34

댓글쓰기

10월29일 아이 출산한 가족 50팀에게 지급 예정
로또 2등 당첨된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당첨금 4860만원 전액 기부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지난달 29일 발표된 제726회 나눔로또 2등에 당첨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김 회장은 당첨금 약 4860만원을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7일 김 회장은 "매주 주위사람에게 복권을 나눠주고 나면 남는 것이 없었는데 그날은 주머니에 몇 장이 남아 있었다"며 "그중에 하나가 2등에 당첨돼 기쁘기는 하지만 행운의 복권을 주위 사람에게 마저 나눠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회장의 로또복권 나눔 활동은 유명하다. 천호식품에 따르면 김 회장은 만나는 사람에게 나눠주기 위해 매주 로또 복권 200장씩 구매해왔다.

등산 중에, 식사 중에, 강연 중에, 회의 중에 만나는 사람마다 300만원어치 복권을 나눴다. 행운과 희망을 바라는 마음으로 복권 나눔 활동한지 약 2년 정도 됐다.
박현주 천호식품 실장은 "회장님께서는 오랜만에 직원을 볼 때나 회의할 때 자주 로또 복권을 나눠주신다"며 "복권에 당첨되는 것을 상상하면 실현될 것이라고 하셨는데 정말 상상이 곧 현실이 된 거 같아 신기하다"라고 전했다.

로또복권 2등 당첨금 전액은 당첨발표일인 지난 10월29일 아이를 출산한 가족 50팀에 선물할 예정이다. 신청은 김 회장이 직접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뚝심이 있어야 부자된다'에서 진행한다. 당첨금과 김 회장 개인 돈을 보태 총 5000만원을 선착순 지급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셋째 아이 출산 시 200만원씩, 총상금 10억원을 지원한 '출산장려 캠페인'과 안전운전을 실천하는 운전자에게 총상금 1억원을 지원하는 '안전운전지원 캠페인' 등 지속적이고 성숙한 기부문화를 실천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