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도 위스키 '골든블루', 6년11개월 만에 2천만병 판매 돌파

최종수정 2016.11.07 09:28 기사입력 2016.11.07 09:24

댓글쓰기

저도 위스키 '골든블루', 6년11개월 만에 2천만병 판매 돌파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국내 최초 36.5도 위스키 ‘골든블루’가 출시 6년11개월만에 누적판매량 2000만병을 돌파했다.

골든블루는 7일 지난 10월 말 기준으로 '골든블루'가 누적 판매량 2000만병(450ml기준)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주류 음용 가능 국내 성인(만19세 이상) 인구 약 4200만명(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중 절반 정도가 ‘골든블루’를 경험한 셈이다. 판매된 위스키병(22cm)을 세로로 쌓으면 서울과 부산(약 400km)을 5.5회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골든블루’의 인기비결은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혁신적 제품 컨셉과 철저한 마케팅 차별화에 있다. ‘골든블루’는 제품 개발과정에서부터 ‘한국인을 위한 위스키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로 만들어졌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3년 간의 개발 및 시험 과정을 거쳐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최적의 풍미를 찾아냈으며, 여기에 부드러운 목 넘김이 가능하도록 최적의 도수를 결합시켰다.

‘골든블루’는 품질에 있어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골든블루 다이아몬드’와 ‘골든블루 사피루스’는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주류품평회인 벨기에 몽드셀렉션과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류품평회 위스키 부문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각각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 또한 지난해 5월 출시된 ‘골든블루 서미트’는 올해 처음 참가한 몽드셀렉션에서 최우수금상을 차지하며 주질의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골든블루의 2000만병 판매 돌파는 단지 한 위스키 제품이 많이 팔렸다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혁신이 있다면 국내 중소기업이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하고 시장을 대표하는 트렌드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12월 출시된 ‘골든블루’는 폭발적인 성장세를 거듭하며 현재 국내 위스키 시장에서 2위의 점유율을 기록 중이며, 한국 위스키 시장을 40도 독주 시장에서 저도수 위주의 시장으로 변화시킨 촉매제 역할을 한 제품으로 꾸준히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골든블루는 마이너스 성장만 거듭하고 있는 한국 위스키 시장을 개혁하기 위해 위스키 대중화를 선언하고 2030세대를 위한 새로운 브랜드 ‘팬텀’을 출시하는 한편, 대형 유통점 등 가정용 시장을 담당하는 조직의 실무진을 충원하는 등 위스키 대중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