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10년 발자취' 담은 세종민속문화 특별전

최종수정 2016.11.05 19:25 기사입력 2016.11.05 19:25

댓글쓰기

행복도시 개발 이전과 이후 민속과 원주민 이주, 삶의 변화 담아
'우리 살던 고향은…'11월8일부터 내년 1월31일 대통령기록관 개최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국립민속박물관은 세종특별자치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대통령기록관과 함께 11월8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대통령기록관에서 '우리 살던 고향은-세종시 2005 그리고 2015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민속박물관과 세종시가 2016년 '세종민속문화의 해'를 맞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대통령기록관과 함께 여는 것으로 행정도시 개발 이전과 이후의 민속을 비롯해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이주 과정과 생활상 등을 보여준다.
전시는 앞서 7월27일부터 10월17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된 바 있다. 국내외 관람객의 열띤 호응을 받았던 전시를 세종시로 옮기며 일부 내용을 보완했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2005년에 행정도시 예정지 33개 마을에 상주하면서 민속조사를 진행했다. 2015년에는 마을을 떠나 여러 곳에 흩어져 사는 반곡리 마을주민을 추적 조사해 이들의 생활환경 변화와 공동체문화의 흔적을 기록·수집했다. 이번 특별전에 선보이는 유물 중 600여 점은 국립민속박물관이 2005년 시행한 민속조사에서 수집하거나 기증받은 자료들로서, 세종시의 전통과 현재 10여 년의 이야기를 읽어내는 증거가 된다.

'제1부:고향(故鄕)-대대로 살아오다'에서는 고대부터 2005년까지 세종시 전통문화의 모습을 '갈운리 미륵' '태양십이경과 반곡식목서' 등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제2부:이향(離鄕)-흩어지다'에서는 2005년 이후 마을주민들이 보상을 받고 마을을 떠나 타지로 이주하는 과정을 '마을회관 현판' '묘지 출토 명기' 등을 중심으로 보여준다.

'제3부:회향(回鄕)-다시 모이다'에서는 2012년 세종시의 출범과 첫 마을 아파트 입주 등 새로 건설된 세종시에 원주민들이 돌아와 살아가는 모습을 '마을사진과 가족사진' '상량문 목판과 쌀바가지' 등을 중심으로 그린다.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세종시의 변화를 담아낸 이번 특별전은 시간을 아우르는 전통의 흐름을 보여준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