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가맹점 수 부풀린 BBQ 직권조사

최종수정 2016.11.04 13:39 기사입력 2016.11.04 13: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치킨 프랜차이즈 비비큐(BBQ)의 가맹점 수 과장 정황을 포착해 조사하고 있다.

4일 관계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 같은 내용의 신고를 받고 제너시스BBQ 본사를 상대로 직권조사를 벌이고 있다. 직권조사란 피해 당사자의 신고가 없어도 공정위가 자체적으로 불공정 행위 의심 사업장을 조사하는 것이다.
BBQ는 지난해 말 기준 가맹점 1709개, 직영점 21개 등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중 최다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광고해왔다. 공정위는 BBQ가 많게는 수백 개의 가맹점을 부풀려 정보공개서 내용을 조작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맹본부가 정보공개서를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등록한 경우 공정위는 가맹거래법에 의거해 해당 정보공개서 등록을 취소하게 된다. 정보공개서 등록이 취소된 가맹본부는 최장 60일 동안 신규 가맹점을 모집할 수 없다.

한편 제너시스BBQ는 공정위로부터 가맹점별 실제 주소와 대표자 이름, 전화번호 등 세부 자료를 제출하도록 요구받았지만, 아직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