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자살예방 사업 일본서도 배우러 온다

최종수정 2016.11.02 09:00 기사입력 2016.11.02 09:00

댓글쓰기

4일 일본 동북복지대학 교수진 등 노원구 방문해 자살예방사업 벤치마킹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가 추진하고 있는 자살 예방사업이 대한민국 표준 정책을 넘어 이웃 국가로 전파돼 성공 모델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4일 일본 동북복지대학 교수진이 구에서 진행하고 있는 자살 방지 및 예방 사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방문단이 속한 동북복지대학은 지난 2011년 센다이 대지진 지역에 위치한 대학으로 복지행정학과 하기노 히로오 교수 등은 동일본대진재를 계기로 지역건강복지시스템 재구축 연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긴급재해시 민관협동의 국제비교 연구에 실질적 도움을 받기 위해 방문단은 자살예방사업과 민관협력 구축으로 선진적인 자살예방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온 노원구를 방문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자살예방사업의 철학과 의지, 민관협력을 통한 자살예방사업의 성공 요인, 자살을 재난으로 인정하고 종합대책을 수립한 배경 등 구의 생명존중 사업을 방문단에 설명할 계획이다.
노원구 생명존중위원회 회의

노원구 생명존중위원회 회의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는 2010년 자살예방사업 시행 이후 ▲민·관 협력체계 구축 ▲행복공동체 마을만들기 조성 ▲생애 주기별 맞춤형 자살예방사업 ▲자살위험군 조기발견 확대 및 사후관리 등을 통해 자살률 낮추기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자살예방을 위한 적극적 개입과 조치를 하지 못했던 연령층(중·장년 남자와 고령 남자독거어르신)에서 자살이 늘고 있다는 분석에 따라 65세 이상 독거어르신에 대한 ‘마음건강평가’ 실시와 중·장년층에 대한 중점 관리를 하고 있다.

이들 연령층이 자살위험군으로 판명될 경우 이웃사랑봉사단 연계, 말벗 서비스 등 정서지원과 우울증 치료, 종교 활동, 재가·방문간호 서비스 등을 통해 자살위험군 조기 발견 및 사후관리에 나서고 있다.

구는 2018년까지 자살률을 인구 10만 명당 12명으로 낮춰 노원구를 ‘자살률이 가장 낮아 사람을 최우선으로 하는 구’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민선 5기 구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한 자살예방사업은 이제 대한민국의 표준 모델이 됐다”면서 “앞으로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을 세심히 살펴 궁극적으로 자살률을 OECD 평균수준으로 감소시켜 나가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구는 생명존중사업의 자문을 위해 2011년부터 구청장을 위원장으로 구의원,노원경찰서장, 노원소방서장, 북부교육지원청장, 응급병원장 등 자살예방 MOU기관 대표와 종교단체 지도자?관련 전문가 등 3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생명존중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