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월계로 ~창동길 도로 개통

최종수정 2016.11.01 08:21 기사입력 2016.11.01 08:21

댓글쓰기

30억여원 들여 왕복 2차로 폭 10m, 총 연장 350m 준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상계동과 월계동을 잇는 ‘월계로~창동길 도로개설공사’를 준공, 1일 오전 10시 개통한다.

구는 약 30억원을 들여 월계동 산 65-19일대 청백1단지아파트~월계배수지 구간에 폭 10m, 연장 350m 규모 도로를 개설했다.
도로가 초안산 능선을 관통하게 됨에 따라 야생동물들의 이동과 기존 등산로를 살리기 위해 생태터널(폭 48m)을 설치하는 등 최대한으로 자연을 보호하고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 월계배수지 진입도로상에 보도가 없어 월계배수지내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진입도로 보행시 안전사고가 위험이 높아 폭 2m 연장 130m로 목재데크보행로를 새로이 설치,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기존 주차장이 협소해 배수지 진입로상에 무분별하게 주차를 해 교통흐름에 지장을 주고 있었으나 기존 주차장을 확대하고 개설도로 상에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등 73대(당초 37대→ 변경 110대)에 달하는 주차공간을 추가로 조성, 주차난을 해소했다.
월계로~창동길 도로

월계로~창동길 도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도로 개통으로 월계동 주민들이 노원구청이나 창동 방향으로 이동시 상당한 거리를 우회해야하는 불편이 해소되게 됐다.
1971년 도시계획시설(도로) 결정된 노원구 월계로에서 도봉구 창동길간 도로개설사업을 위해 1998년에 토지보상 및 설계를 완료했다.

그러나 도봉구 주민들의 반대로 사업이 중단돼 2013년까지 이르게 됐고 2013년 노원구 현장 서울시장실 운영시 적극 요청, 노원구 구간(청백1단지~월계배수지간)이라도 소로를 개설하기로 결정, 우여곡절 끝에 월계동 주민들의 40년 숙원이 해결되게 됐다.

월계로~창동길간 도로 개통식은 4일 오후4시 생태터널 입구에서 열린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월계동 주민들도 이제 구청을 비롯해 상계동을 쉽게 찾아올 수 있게 됐다”며 “어느 한 지역도 소외된 곳이 없도록 두루두루 살피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