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언론에 입 연 최순실 “태블릿 내 것 아니다…신경쇠약” 연설문 개입 외 모두 부인

최종수정 2016.10.27 09:40 기사입력 2016.10.27 07:14

댓글쓰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가 국내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27일 세계일보는 '연설문 사전 열람' 논란에 휩싸인 최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씨는 26일(현지시간) 독일 헤센주의 한 호텔에서 인터뷰에 응했다.
최씨는 "대통령은 나라만 위하는 분이다. 그런 분에게 심적으로 물의를 끼쳐드려 사과드리고 싶다. 정말 잘못된 일이다. 죄송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유출 건에 대해 일부 시인했다. 청와대의 대통령(VIP) 자료를 받아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당선 직후 초기에는 이메일로 받아본 것 같다. 민간인이어서 그것이 국가기밀이나 국가기록인지 전혀 몰랐다"며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는 연설문 개입 이외의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최씨는 "태블릿 PC를 통해 VIP보고서를 사전에 받아 봤다는 주장도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그것을 쓸지도 모른다. 제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또 최씨는 비선 실세 인사개입 의혹 및 '팔선녀' 존재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이게(인사청탁 의혹) 전부 저를 엮어서…사람이 살다보면 이렇게 알고 저렇게 알고 연관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르K스포츠 재단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절대 자금 지원을 받은 것이 없다. 감사해보면 당장 나올 것을 가지고 돈을 유용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최씨는 독일 생활과 관련된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우리를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논란을 제기하니까 더 이상 한국에 있을 수가 없어 장기 체류 목적으로 온 것"이라며 "은행 예금담보와 강원도 부동산을 담보로 해 서울에서 36만 유로(약 4억5000만원)를 만들어 왔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다만 최씨는 자신이 신경쇠약에 걸려있고 딸 정유라씨도 심경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서 지금은 한국에 돌아갈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최씨는 "건강이 회복되면 용서를 구하고, 죄가 있다면 받을 것은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