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의 어떤 것' 하석진·전소민·김형민, 본격 '삼각관계' 돌입

최종수정 2016.10.27 00:04 기사입력 2016.10.27 00:04

댓글쓰기

사진=가딘미디어 제공

사진=가딘미디어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1%의 어떤 것’이 본격적인 삼각관계에 돌입했다.

26일 방송된 ‘1%의 어떤 것’에서는 이재인(하석진 분), 김다현(전소민 분), 민태하(김형민 분)의 관계가 전파를 탔다.
극중 이재인은 김다현과 결혼만 하면 유산을 상속받을 수 있다는 유언장으로 인해 계약 연애를 하고 있다. 이에 이재인의 사촌이자 그룹 내 영원한 라이벌 민태하도 김다현에 눈독을 들인 것.

민태하는 재벌 3세인 이재인이 평범한 초등학교 교사인 김다현과 연애를 한다는 사실을 수상히 여겨 김다현의 뒤를 몰래 캤다. 또한 할아버지가 수정한 유언장의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애쓰며 이재인을 경계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했다.

어린 시절부터 라이벌 관계였던 민태하와 이재인이 김다현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은 다음 편에 이어질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1%의 어떤 것’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