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진우 기자 “서창석 대통령 주치의 재임 기간, 최순실 딸 임신 기간과 겹쳐”

최종수정 2016.10.26 19:38 기사입력 2016.10.26 19:20

댓글쓰기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산부인과 전문의인 대통령 주치의 재임 기간이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임신 기간과 겹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주 기자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당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서창석 교수가 2014년 9월 대통령 주치의가 된다. 갑자기. 그리고 2016년 5월 대통령 주치의를 그만둔다. 갑자기. 대통령 해외 순방도 동행하지 않고”라고 썼다.
이어 “산부인과 전문의인 대통령 주치의 재임 기간이 최순실 딸의 임신 기간과 겹친다. 신기하게도”라고 적어 의구심을 드러냈다.

주 기자는 서울대 의대 산부인과 전문의인 서 교수가 갑자기 대통령 주치의로 발탁된 것은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의 임신과 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서 교수는 2014년 9월 박 대통령의 주치의로 내정됐고 2016년 2월 돌연 청와대에 사표를 냈다. 그 후 서 교수는 서울대병원장 출마를 선언하고 지난 5월 역대 최연소 서울대병원장 자리에 올라 ‘낙하산 인사’ 의혹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주진우 기자의 페이스북을 통한 의혹 제기에 서울대병원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