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물량지수 5개월만에 하락…자동차 파업·갤럭시노트7 여파

최종수정 2016.10.24 12:00 기사입력 2016.10.24 12:00

댓글쓰기

수출물량지수 5개월만에 하락…자동차 파업·갤럭시노트7 여파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난달 수출물량지수가 5개월만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업계의 파업과 삼성 갤럭시노트 7 사태에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6년 9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 잠정치는 135.90(2010=100)으로 지난해 9월보다 2.6% 줄었다.
수출물량지수 상승률은 지난 4월(-3.3%)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올랐지만 5개월만에 하락했다.

정귀연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차장은 "화학제품, 제1차금속제품 등이 증가했지만 수송장비,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감소해 전체 수출물량지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수송장비가 전년동기대비 13.0% 줄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자동차업계의 파업 여파로 인해 수출 물량이 크게 줄었다.
삼성 갤럭시노트 7 사태로 스마트폰 등 이동전화의 수출 물량도 줄어 전기 및 전자기기(-4.1%)도 하락했다. 이 외에 석탄 및 석유제품(-8.8%), 일반기계(-6.8%)도 줄었다.

반면 화학제품(10.7%)과 정밀기기(6.9%)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금액지수는 110.47로 전년동기대비 5.1% 줄었다. 수출금액지수는 2014년 12월 이후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수입은 물량이 늘고 금액은 줄었다. 지난달 수입물량지수는 120.23으로 지난해 9월에 비해 2.3% 올랐지만 수입금액지수는 96.06으로 전년동기대비 0.5% 떨어졌다.

수입물량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31.7% 늘었고 화학제품(21.8%), 정밀기기(20.2%)의 증가 폭도 컸다. 반면 석탄 및 석유제품은 19.9% 줄었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지난달 101.74(2010년=100)로 전년도에 비해 0.2% 상승했다. 수출가격은 1년 전에 비해 2.5% 줄었지만 수입가격이 더 큰 폭(2.7%)으로 줄면서 지수가 소폭 올랐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 상승률은 지난 2014년 8월(-0.9%) 이후 2년 1개월만에 최저 수준이다. 정 차장은 "유가가 하락세가 멈추면서 교역조건지수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유가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8월 배럴당 43.64달러에서 9월 43.33달러로 0.7% 하락했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38.26으로 1년 전에 비해 2.4% 하락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