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南, '인권결의안' 관련 의견 문의한 적 없다"

최종수정 2016.10.24 08:49 기사입력 2016.10.24 07:31

댓글쓰기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은 24일 최근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명백히 말하건대 당시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밝혔다.

2007년 참여정부 시절에 유엔(UN)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경위 등을 담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에 대해 북한이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은 처음이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기자와의 문답에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련결(연결)시켜 '종북' 세력으로 몰아대는 비렬한(비열한) 정치테로(테러)행위"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저들(새누리당)의 재집권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 박근혜 역도의 특대형 부정부패행위에 쏠린 여론의 화살을 딴 데로 돌려 날로 심화되는 통치위기를 수습해 보려는 또 하나의 비렬한 모략소동"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을 거론하며 "평양에 찾아와 눈물까지 흘리며 민족의 번영과 통일에 이바지하겠다고 머리를 조아리면서 거듭 다짐하였던 박근혜의 행동은 그보다 더한 '종북'이고 '국기문란'"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대변인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의 분위기가 고조되던 시기에 각 분야의 대화와 접촉, 협력에 나섰던 남조선 각계의 주요 인사들이 모두 '종북몰이'의 대상이 된다면 박근혜는 물론 국방부 장관 한민구도, 외교부 장관 윤병세도 응당 문제시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2012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내용 공개 논란도 거론하며 "박근혜 역도를 당선시키기 위해 북남 수뇌상봉 담화록까지 꺼리낌(거리낌)없이 날조하여 공개하면서 '종북' 소동을 일으켰던 광경을 방불케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송 전 장관이 최근 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2007년 한국 정부가 유엔 총회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으며,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 과정에 관여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