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2024년 세계 유일 우주정거장 보유국 될 것"

최종수정 2016.10.08 13:07 기사입력 2016.10.08 13:07

댓글쓰기

중국 첫 여성 우주비행사 류양.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국 첫 여성 우주비행사 류양.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중국이 2024년 세계 유일의 우주정거장 보유국이 될 전망이다.

8일 신화망에 따르면 중국 항천과학기술그룹(CASC)은 2024년부터 중국이 우주정거장을 운영하는 유일한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과 러시아 등 16국이 공동 운용하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오는 2024년 수명을 다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중국은 2018년 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실험용 핵심 모듈을 발사한 뒤 2022년 20t 중량의 우주정거장을 완성해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달 중순에는 선저우 11호를 발사해 중국인 우주비행사 2명을 톈궁 2호에 보낼 예정이다.

지난달 15일 중국은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2호 발사에 성공하며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건설 능력을 과시한 바 있다.

한편 중국 첫 여성 우주비행사 류양은 "중국 우주정거장에는 분명히 여성이 있게 될 것"이라면서 중국 우주 개발 당국의 차기 우주비행사 모집에 여성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중국의 여성 우주비행사는 2012년 선저우 9호에 탑승한 류양과 선저우 10호에 오른 왕야핑 뿐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