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 CNS, 우즈베키스탄에 전자도서관 세운다

최종수정 2016.10.04 08:47 기사입력 2016.10.04 08:47

댓글쓰기

미르자키도프(Mirzakhidov K.M) 우즈베키스탄 정보통신기술개발부 장관(왼쪽)과 박진국 LG CNS 금융/공공사업부장(전무)

미르자키도프(Mirzakhidov K.M) 우즈베키스탄 정보통신기술개발부 장관(왼쪽)과 박진국 LG CNS 금융/공공사업부장(전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LG CNS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기관인 정보통신기술개발부(MDITC)와 '우즈베키스탄 전자도서관 시스템 구축 사업(National Educational Electronic Library Project)' 계약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 CNS는 나보이 국립도서관에 ▲멀티미디어 센터 ▲디지털라이징 센터 ▲전자도서관 시스템 ▲도서 통합 데이터베이스(DB) 등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우즈베키스탄 내 20개 지역 도서관과의 통합 연계 시스템이 완성되며, 국가 중요 도서 자료를 디지털로 보관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은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전체 사업규모는 약 135억 원이며 수출입은행 경제협력개발기금(EDCF)으로 추진된다. LG CNS는 국내 도서관 솔루션 전문업체인 퓨처누리 등 중소기업들과 협력하며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이철 LG CNS 공공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사업은 LG CNS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우즈베키스탄에 전파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우즈베키스탄에서 ICT기반 교육시스템 구축, 국가 데이터센터 구축, 신공항 건설 등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나아가 전자정부 해외 진출의 발판으로 삼을 것"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