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병원 故 백남기 농민 사인 재논의 결정, 별도 위원회 꾸렸다

최종수정 2016.10.03 12:42 기사입력 2016.10.03 12:42

댓글쓰기

故 백남기 농민 장례식. 사진=연합뉴스 제공

故 백남기 농민 장례식.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故 백남기 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서울대병원이 공식 위원회를 꾸려 재논의하기로 결정했다.

3일 서울대병원은 지난달 25일 사망한 농민 백남기 씨의 사망진단서에 사망 원인 및종류가 잘못 기재됐다는 논란이 일자 별도의 전담위원회를 꾸리고 사안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해당 위원회에는 서울대병원 측 관계자들과 서울대 의대 관련 분야 전문 교수들이 참여한다.

혹시 모를 외압 논란을 막기 위해 원장·부원장은 위원에서 배제했다. 올 5월 임명된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 출신이다.

한편 본격적인 회의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