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중앙회, 제 4회 할랄비즈 중소기업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6.09.22 14:00 기사입력 2016.09.22 14:00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제 4회 할랄비즈 중소기업 포럼'을 열었다.

'성공적인 할랄시장 진출, 중소기업은 무엇을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2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포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학계, 식품 관련 중소기업대표 100여명이 참석했다. 할랄비즈 중소기업 포럼은 할랄에 대한 정보제공과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지난해 11월 중기중앙회가 발족했다. 할랄은 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을 말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의 '할랄·코셔 시장 수출 확대 정책 방향 및 지원사업' 발표를 시작으로 장세원 단국대 GCC(걸프협력회의) 국가연구소 소장을 비롯한 연구계, 중소기업계 등 할랄시장 관련 전문가들의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전한영 농식품부 과장은 '할랄·코셔시장 수출 확대정책 방향 및 지원사업' 발제에서
"할랄 시장 수출 확대정책으로 할랄인증제도, 신시장 정보 제공 및 할랄 전문분석기관 운영 등 할랄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중소기업들의 성공적인 할랄시장 진출을 위한 여러 개선방안이 제시됐다. 김 생산 전문업체 삼해상사의 김덕술 대표는 국내 할랄 인증과 관련해 "기간이 오래 걸려 불편하며, 할랄인증 업체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초콜렛류를 수출하는 더베러푸드의 김용호 대표는 "할랄코너 면세점 개설 및 할랄문화단지 조성 등으로 판매채널을 다양화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