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 진성 충격 과거 고백, "아이 갖지 않는다" 이유는?

최종수정 2016.09.18 13:24 기사입력 2016.09.18 12:13

댓글쓰기

진성.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진성.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사람이 좋다' 트로트 가수 진성의 안타까운 과거가 밝혀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1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고속도로 인기곡 ‘안동역에서’로 전성기를 맞은 트로트 가수 진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그는 어린시절 부모로부터 버림 받은 사연을 털어놓으면서 “어린 시절에 부모님하고 떨어져 살다 보니까 어머니 아버지를 만나려면 내가 어떻게 해야 될까. ‘그래, 노래를 해서 유명해지면 어머니 아버지가 나를 찾지 않을까, 아니면 내가 찾지 않을까.’ 그런 꿈이 있었기 때문에 저는 즐거웠다”며 처음 가수를 꿈꾸게 된 계기에 대해 말했다.

이어 "2세를 갖지 말자고 생각했다. 어머니,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너무 깊다보니 자식을 낳고 나몰라라 내팽개쳐버리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확실한 기반을 만들기 전까지 자식을 낳지 않겠다는 마음을 먹고 살았다"고 고백했다.

또한 "크다보니 아버지, 어머니에 대한 좋은 생각을 갖고 살 수 없었다. 그러다보니 사실 방황도 많이 했다"며 "어린 시절에는 헤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그렇다고 치더라도 12살 다시 아버지 어머니를 만나 그 시절이 힘들어져버렸기 때문에 그게 어찌 보면…"이라며 끝내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아울러 "3살 때 젖도 안 뗀 아이가 그냥 아무 데나 내던져졌고 12살 됐을 때 또 그런 마음에 느껴선 안 될 그런 아픈 상처를 느꼈다. 한 편에는 그리움이 있었지만 한 편에는 증오심이 지층처럼 쌓여버린 것"이라고 결혼 후 자식을 낳지 않은 이유를 덧붙여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제부터라도 누리면서 사세요" "진성씨 정말 좋아합니다. 개성있는 보이스에 차분한 무대매너 트롯계의 점잖은 신사 흥하세요" "더 좋은 일이 많이 생기실 거에요" "항상 응원합니다" 등 진성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