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친환경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사업추진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6.09.12 17:23 기사입력 2016.09.12 17:23

댓글쓰기

광주시-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친환경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사업추진 업무협약’

"12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 산업부 장관 등 참석"
"전국 최초 수소차 15대 포함, 전기차 15대 등 총 30대… 12월부터 서비스 예정"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위해 전국 최초로 ‘수소&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수소&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12일 세종시에 있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회의실에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수소&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셰어링은 자신의 자동차를 이용하지 않고 스마트폰의 전용 앱을 이용해 편리하게 자동차를 예약, 이용하는 서비스다. 이미 서울, 인천, 경기, 제주 등에서 2015년 기준으로 전기차 500여 대를 포함, 총 7000여 대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수소차는 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하게 된다.

협약식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환경부, 국토부 관계자와 광주시에서는 김종식 경제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수소&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사업 홍보,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이번에 서비스하는 차량은 수소연료전지자동차 15대와 전기자동차 15대 등 총 30대이며, 향후 단계별로 차량은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현대자동차, ㈜제이카, 현대기술투자, L&S벤처캐피탈 등이 참석해 ‘카셰어링 시범사업 지원 업무협약’을 별도로 체결했다.

수소&전기차 융?복합 카셰어링은 렌터카와는 달리 10분부터 시간 단위로 차를 임대해 사용, 이용 요금이 저렴해 자동차가 없는 20~30대 젊은 층과 광주시를 찾는 타 지역 관광객, 업무를 위해 혁신도시를 찾는 외지인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기 될 것으로 전망된다.

차량 이용을 위한 광주시내 주요 배치 지역은 KTX송정역, 유스퀘어(광천터미널), 광주과학기술원 등 15곳이며 향후 혁신도시 등 거점 지역에 차고지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친환경 수소차와 전기차를 이용하는 카셰어링을 통해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인식 제고와 보급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광주시가 추진중인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사업에 수소차와 전기차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로 자리매김 해 나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