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모성보호 프로그램 '아기마중' 실시

최종수정 2016.09.12 10:40 기사입력 2016.09.12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SK주식회사 C&C는 12일 임신 중인 직원과 태아 건강을 위한 ‘아기마중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임신 구성원을 위한 ‘아기마중 프로그램’은 여성 구성원들이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덜고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건강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SK C&C는 이달 초부터 임신한 구성원들에게 임산부 전용 핑크색 ID카드를 지급 중이다. 외관 상 임신여부를 분별하기 어려운 임신 초기에 핑크색 ID카드를 착용하게 함으로써 다른 구성원들이 임신 구성원임을 먼저 알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임산부 배려 캠페인도 실시한다. 팀장 및 동료 구성원들은 임신한 구성원이 야근·장거리 출장 등 무리가 될 수 있는 업무에서 최대한 배려하고 정시 퇴근을 독려한다.
또한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을 위한 전자파 차단 담요도 지급한다.

임신 5개월차인 안지혜 대리는 “핑크색 ID카드 덕분에 구성원들이 엘리베이터 안이나 사내 카페 등 곳곳에서 자리를 양보해주는 등 배려를 해준다”며“작지만 이런 배려와 변화가 모여 더욱 따뜻한 회사를 만들어 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SK C&C는 이 외에도 ▲출산휴가 후 육아휴직 자동전환 ▲임신 후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 신청 가능한 근로시간 단축허용제도 ▲기혼 여성 임신 지원을 위한 난임 휴직제도 ▲사내 어린이집 ▲유연근무제 등 여성 직원의 임신·출산 장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SK C&C 관계자는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줄여 여성 구성원들이 능력을 발휘 할 수 있는 건강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며“SK C&C는 여성 구성원들이 일과 가정 모두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전사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