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유에서 특정 바이러스 검출…미숙아 등 주의해야

최종수정 2016.09.12 15:33 기사입력 2016.09.12 09:42

댓글쓰기

강동경희대병원 " 미숙아에게 CMS 양성 모유 제공하지 않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모유은행에 기증된 모유 절반 정도에서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만삭아의 경우 이 같은 모유를 먹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임신 32주 이전에 태어난 조숙아(이른둥이)와 출생체중이 1.5㎏ 미만인 초저체중아에선 간 장애·점상 출혈·호중구 감소증·호흡곤란증후군·패혈증 유사 증후군 등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 질병에 걸릴 위험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 산모로부터 기증 받은 모유의 절반가량이 폐렴 바이러스의 일종인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cytomegalovirus)가 검출됐다.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는 전 세계인의 약 70%가 보유한 흔한 바이러스로 임산부가 감염되면 아이의 소두증·유산·간 질환·호흡 곤란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정성훈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모유은행에 8년 동안(2008∼2015년) 기증된 모유 1724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2일 발표했다. 강동경희대병원은 국내 대학병원 중 모유은행을 운영 중인 유일한 곳이다.

8년 동안 강동경희대병원에 한 번 이상 모유를 기증한 산모는 916명(평균 1.9회)이었다. 기증된 모유의 양은 1만820ℓ이고 이중 9542ℓ가 가공 처리됐다. 기증된 모유는 신생아 836명과 성인 25명에게 제공됐다. 모유를 기증한 전체 여성의 62.3%는 전업주부, 37.7%는 직장인·학생이었다. 지역별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전체의 71.3%를 차지했다.

모유은행은 기증된 모유를 저온 살균(모유에 62.5도의 열을 30분 동안 가함) 처리했다. 에이즈 바이러스·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와 세균 오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모유은행 측이 저온 살균된 모유 1173건에서 세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중 148건(12.6%)에서 세균이 검출됐다.
정 교수팀은 "다른 나라에선 모유 세균 검사를 저온 살균 처리 전후에 하는데 국내에선 처리 후에만 한다"고 설명했다.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는 모유은행이 검사한 모유 427건 중 224건(52.5%)에서 검출됐다. 검사는 저온 살균 처리되기 전의 모유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정 교수는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은 면역 시스템이 상대적으로 잘 갖춰진 정상 분만아(만삭아)에선 극히 드물다"며 "임신 32주 이전에 태어난 조숙아(이른둥이)와 출생체중이 1.5㎏ 미만인 초저체중아에선 간 장애·점상 출혈·호중구 감소증·호흡곤란증후군·패혈증 유사 증후군 등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 질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사이토메갈로 바이러스(CMV)는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분포돼 있는 바이러스 중 하나이다. 전 세계 성인의 70~80%가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이보다 더 많아 96~98%가 보유하고 있다. 감염된 이후 대부분 무증상 상태로 지내는데 면역력이 약한 일부 임산부에서는 잠복돼 있는 CMV가 재활성화 되는 경우가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측은 "CMV가 재활성화 되더라도 엄마 항체가 이미 태아에게 전달돼 있기 때문에 태아에게 감염을 일으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모유를 통해 신생아에게 전달이 될 수 있는데 보통의 건강한 만삭아나, 32주 이상의 미숙아들은 CMV에 대한 엄마 항체(CMV IgG)가 생겨 CMV가 들어와도 감염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유은행에 모유 제공을 요청하는 첫 번째 이유는 '아이가 미숙아여서'(48.5%)가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산모의 젖이 부족하다(17.5%)', '아이가 분유를 거절하거나 분유 알레르기가 있다(15%)', '산모 건강에 이상이 있다(8.8%)', '아토피가 있다(8.8%)', '입양 등 특별한 사정이 있다(1.4%)' 등의 순이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