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상하이차, 중장기적 새 성장동력 필요

최종수정 2016.09.12 06:58 기사입력 2016.09.12 06: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중국 상하이증시에 상장된 상하이자동차에 대해 중장기적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이 필요하다는 전망을 내놨다.

하나금융투자는 상하이자동차의 상반기 매출액이 3512억위안, 순이익은 139억7000만억안에 달해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8.5%, 순이익은 1.8% 각각 늘어난 것이다.
자동차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9% 증가한 300만2000대, 시장점유율 22.8%로 업계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다만 하나금융투자는 상하이자동차가 하반기에 상반기 대비 크게 반등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배경으로 소형차 취득세 인하정책 효과의 약화, 상반기 부동산 가격에 반등에 따른 자동차 판매 반등 효과 약화 등을 들었다.

이에따라 상하이자동차는 중장기적인 성장 동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관련, 상하이자동차는 150억위안 규모의 제3자 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통해 전기자동차·스마트카 사업부에 투자를 추진한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최소 10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며, 상하이자동차그룹은 최대 30억위안, 주요 투자자인 ‘장강양로보험’을 포함 한 기타 기관은 최대 11억7000만위안을 출자 예정이다.

김경환 연구원은 “상하이자동차가 전기자동차·스마트카 분야의 후발주자라는 점 때문에 향후 직 접적인 성장 모멘텀으로 작용할 지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자동차 1위 기업 메리트는 유효하지만 향후 성장 모멘텀이 부재하는 점도 동시에 존재한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