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남지방우정청 ‘사랑해 빨간밥차’ 무료 급식 봉사

최종수정 2016.09.07 17:40 기사입력 2016.09.07 17:12

댓글쓰기

전남지방우정청 우정사회봉사단원들은 7일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내 결식노인, 독거노인 등 200여 명에게 사랑의 행복밥상과 추석맞이 기념품을 제공했다. 사진=전남지방우정청

전남지방우정청 우정사회봉사단원들은 7일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내 결식노인, 독거노인 등 200여 명에게 사랑의 행복밥상과 추석맞이 기념품을 제공했다. 사진=전남지방우정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결식노인·독거노인 등 200여 명에게 사랑의 행복밥상 제공

[아시아경제 문승용] 전남지방우정청(청장 김성칠) 우정사회봉사단은 7일 상무시민공원에서 ‘사랑해 빨간밥차’ 무료 급식 봉사를 펼쳤다.
이날 봉사단 15명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내 결식노인, 독거노인 등 200여 명에게 사랑의 행복밥상과 추석맞이 기념품을 제공했다.

김성칠 전남지방우정청장은 “앞으로도 국민행복 실현을 위해 우정청과 우체국이 지역 내 소외계층의 든든한 이웃이 되도록 다양하고 체계적인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지방우정청은 광주·전남 우체국에서 자발적으로 모금한 성금과 우체국공익재단 지원금 등 연간 3억여 원을 활용해 매월 결손가정, 불우이웃 197명에게 2억 2천여만 원의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우체국별로 구성된 행복나눔봉사단을 통해 집수리, 반찬배달, 사회복지시설 위문 등 공공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소외계층에 대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해 오고 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