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달 새 온열질환환자 900명 넘어섰다…2011년 이후 최대

최종수정 2016.08.13 15:15 기사입력 2016.08.13 15:15

댓글쓰기

폭염. 사진=연합뉴스 제공

폭염.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지난달 말 이후 응급실을 찾은 온열질환자가 9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질병관리본부(KCDC)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23일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한 이후 지난 11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42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처음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특히 엄청난 폭염이 발생한 7월24일 이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926명으로 이는 2011년 443명, 2014년 556명의 전체 환자수보다 많고 2012년 984명, 2015년 1056명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또한 올해 사망한 온열질환자 13명 중 10명이 지난 24일 이후 발병했다.

지난 11일까지 온열질환자는 경기 236명, 전남 131명, 경남 124명, 서울 114명, 충남 106명, 경북 93명 순이다.

환자의 74.3%는 남성이 차지했으며 이 중 26.6%가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질환별로는 50.8%(723명)가 열탈진에 걸렸으며 열사병(336명), 열경련(196명), 열실신(108명)이 뒤를 이었다.

또한 73.0%(1040명)가 오전 10시~오후 6시 사이 낮시간에 발생했지만 저녁~익일 오전 발생한 경우도 27.0%나 됐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