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염에 올림픽 만났더니…'새벽음료' 즐기는 사람들

최종수정 2016.08.13 09:03 기사입력 2016.08.13 09:03

댓글쓰기

축구 4강 도전 등 대표팀 선전으로 매출 증대 전망

올림픽대표팀 /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올림픽대표팀 /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계속되는 폭염과 새벽 올림픽 경기의 여파로 편의점 심야 매출이 껑충 뛰었다. 특히 시원하게 마시는 음료류의 판매가 두드러진다.

편의점 씨유(CU)에 따르면 리우 올림픽이 시작된 이후 약 일주일(8월6~10일)간 심야시간대(00~08시) 매출 비중이 24.4%를 기록했다. 지난 상반기 평균 23.5%보다 1%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폭염으로 인한 열대야로 편의점 이용 고객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심야 매출지수가 가장 높은 00~03시의 비중은 같은 기간 이후 10.8%나 뛰어 상반기 평균 8.0% 대비 2.8% 높게 나타났다.
이번 주부터 리우 올림픽이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하면서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의 주요 상품들의 매출 증가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생수 판매가 35.95%, 커피음료가 31.4%, 에너지음료가 29% 늘었다. 맥주도 20.5%의 신장률을 보였고 냉장즉석식이 31.3%, 라면이 18.1%, 아이스크림이 17.1% 늘었다.

이러한 매출 동향은 올림픽 열기가 점차 고조되면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와 시차가 12시간이 나는 브라질에서 경기가 진행되다 심야시간대의 매출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최근 축구 대표팀이 4강 진출에 도전하는 등 선전하고 있어 새벽시간대 경기를 관람하는 경우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석환 BGF리테일 상품기획팀장은 "최근 폭염과 함께 리우 올림픽이 시작되면서 심야시간대 콜드(cold)상품을 중심으로 매출이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특히 메달 낭보가 연일 전해지면서 당분간 편의점 심야시간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