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일 무더위에 정부 "녹조 확산 막아라" 수질관리 강화

최종수정 2016.08.13 14:04 기사입력 2016.08.13 14: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녹조 확산을 막기 위해 수질관리 강화에 나섰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윤성규 장관은 이날 경기 팔당호를 방문해 녹조가 자주 발생하는 취약 중심을 중심으로 원인물질 관리를 대폭 강화할 것을 주문하고, 관계부처에 녹조확산 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최근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주요 강과 호수에 녹조현상을 유발하는 남조류가 다량 번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식수원으로 사용되는 금강 대청호, 낙동강 강정고령보, 창녕함안보에 조류 경보제 초기 단계인 '관심' 단계가 발령된 상황이다.

환경부는 취수구 주변에 조류 차단막을 설치해 조류 유입을 방지하고 있다. 또 정수처리약품인 활성탄, 염소 등을 활용해 남조류가 생성하는 조류독소를 제거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남조류 번식을 억제하기 위해 남조류의 먹이가 되는 인(P)도 줄여나가고 있다. 인 등 영양 염류가 증가하면 조류, 프랑크톤이 많이 발생해 수질이 오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경부는 한강, 낙동강 지역 44개 하·폐수 처리시설을 대상으로 녹조가 발생하는 9월까지 오염물질 처리 기준을 강화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5월부터 현재까지 오염물질 처리기준을 강화한 결과 인 부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이상 줄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토부, 농식품부와 협업해 댐·보·둑높임 저수지에서 확보한 물량을 함께 방류함으로써 주요 강과 호수의 녹조 발생을 억제할 계획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