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창업프로젝트'통해 213명 창업지원

최종수정 2016.08.10 09:30 기사입력 2016.08.10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초보 창업자가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의 '창업프로젝트'를 통해 13억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애완동물 한방제품을 제조하는 조앤강의 이미리 대표.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애완동물 용품 박람회인 '코펫(KOFET)'을 통해 '자연에서 건강을 찾다'라는 컨셉으로 한약재를 활용한 애완동물 영양식품을 선보여 중국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한약재 성분의 경우 수출이 까다롭다보니 실질적인 수출계약으로 이어갈 수 없었다.

조앤강 이미리 대표

조앤강 이미리 대표


이에 이 대표는 특허 확보, 본격적인 제품생산 확대 등 자신의 사업아이템을 키워나가기 위해 지난 4월 경기도의 '창업프로젝트'를 노크했다.

이 대표는 이후 벤처인증과 함께 특허출원 1건, 대형 백화점 납품 등의 성과를 거뒀다. 또 경기중기센터의 분야별 컨설팅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이 대표는 "막막한 상황에서 창업을 했는데, 경기중기센터의 창업프로젝트를 통해 창업에 필요한 교육부터 노하우, 자금까지 체계적이고 다양한 지원을 받아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경기중기센터의 '창업프로젝트'는 우수한 아이디어나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자금이 부족하고 창업절차 등을 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과 중ㆍ장년층의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창업프로젝트는 혁신형과 일반형으로 나뉘며 IT(정보통신), 지식, 아이디어창업 등 기술창업을 꿈꾸는 일반형 창업자에게는 최대 1500만원을, 제약과 IMTㆍ로봇, 시스템반도체 등 혁신기술 분야 창업자에게는 최대 4500만원을 지원한다.

또 공통으로 창업교육, 창업 노하우 전수, 공동 창업실 입주 지원 등 창업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한편, 올해 창업프로젝트를 통해 혁신형 20명, 일반형 193명 등 모두 213명이 지원을 받았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