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국산 종자 농산물 보급에 속도…신품종 2종 선봬

최종수정 2016.07.21 06:00 기사입력 2016.07.21 06:00

댓글쓰기

국산의힘 프로젝트 일환…양파·참타리 선봬
이마트, 국산 종자 농산물 보급에 속도…신품종 2종 선봬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마트가 국산 종자 경쟁력 향상을 위해 국산의 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내 개발 종자 농산물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

이마트는 21일부터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국산 종자 양파와 참타리 버섯을 ‘국산의 힘프로젝트’ 신규 상품으로 선정하고 판로 제공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국산 종자 상품은 GSP 프로젝트로 개발된 종자인 ‘케이스타’ 양파, ‘곤지 7호’ 참타리 버섯으로, 이마트 전점에서 판매한다.
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이는 케이스타 양파는 양파 특유의 향과 맛은 물론, 저장성이 우수해 국내 만생계 양파 종자의 단점인 장기저장 능력을 개선시킨 품종이다. 곤지 7호 참타리 버섯은 기존 품종과 비교해 생산량이 10% 가량 높고, 저장기간 역시 기존보다 1주일정도 길어 국내 유통은 물론 해외수출도 가능한 품종이다.

이마트는 이번 신품종 출시를 통해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한 GSP 농산물 운영 품목을 기존 3종에서 5종까지 확대했으며, 향후에도 국내 개발 종자 상품에 대한 판로를 더욱 넓히고 기금을 지원하는 등 국산 종자 경쟁력 강화를 적극적으로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GSP 농작물 매출은 1년만에 10억원을 돌파했다. 이마트는 품목 확대를 통해 올 연말까지 GSP 농작물 매출만 36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해 국산 종자가 시장에 조기에 유통되고 정착될 수 있도록 상품 판로를 넓히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국산 종자를 재배하는 농가가 확대돼 국가적 차원에서 종자 경쟁력을 확보하고 농가 소득 역시 향상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