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구, 변종카페 거리 청년장인 작업실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6.07.12 08:13 기사입력 2016.07.12 08:13

댓글쓰기

14일 엔젤공방 개소… 청년장인 꿈에 날개 달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14일 오후 3시 변종카페 거리에 엔젤공방 1호점(강동구 성안로 109)을 개소한다.

이곳은 비싼 임대료에 사무실이나 가게를 전전해야 하는 청년 사업가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공간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

이해식 강동구청장

지난 4월 위생업소 단속을 해온 보건위생과와 함께 건물주, 영업주를 만나 설득에 설득을 거듭한 결과 성내도서관 인근 변종카페 1개소를 확보할 수 있었다.

엔젤공방을 공개 모집하고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청년공방 코이로(COIRO)를 첫 입주 공방으로 선정했다.

구는 점포 리모델링 비용, 임대보증금과 함께 첫 해에 한해 월세의 50%를 지원한다. 상품 마케팅과 공방 운영에 필요한 컨설팅과 홍보도 적극 도울 계획이다.
코이로는 2009년 강동구에서 한국 최초로 만들어진 프랑스식 가죽공예 공방인 ‘홍스공방’에서 시작된 대표적인 강동구 사회적경제조직이다. 현재는 취미, 창업교육, 브랜드, 문화 사업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가죽공예 브랜드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앞으로 1호점을 발판으로 올해 엔젤공방 4개소 개소를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청년들의 꿈과 열정이 사회적 경제 방식으로 꽃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