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 비리’ 남상태 측근 이창하 11일 소환

최종수정 2016.07.10 14:44 기사입력 2016.07.10 14: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남상태 전 사장(66·구속)의 최측근으로 지목된 이창하 디에스온 대표(60)를 11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남 전 사장 재임 기간 오만 선상호텔 사업과 서울 당산동 사옥 매입 과정 등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남 전 사장 천거로 2006~2009년 대우조선 계열사 대우조선건설 관리본부장(전무급)을 지낸 이 대표는 방송활동으로도 유명하다.
검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사업상 특혜 대가로 남 전 사장과 불법적인 금전 거래가 있었는지 여부 등 비자금 조성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달 대우조선 본사 등과 함께 이 대표 자택과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당시 이 대표를 불러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대우조선 계열사 재임 중 일감 수주 편의 제공 대가로 뒷돈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구속기소돼 유지뢰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