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 확정 파장]北, SLBM 1발 발사(종합)

최종수정 2016.07.09 13:37 기사입력 2016.07.09 13:37

댓글쓰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모습. (자료사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모습.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 발표 다음 날인 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11시 30분쯤 함경남도 신포 동남쪽 해상에서 SL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이번 SLBM 시험발사는 잠수함 사출은 정상적으로 이뤄졌으나 초기비행은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발사한 SLBM은 신포급(2000t급) 잠수함에서 발사되어 공중에서 점화하는 데는 성공했으나 10여㎞의 고도에서 공중폭발한 것으로 추정됐다. 비행거리는 수 킬로미터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SLBM을 발사한 것은 지난 4월 23일 시험발사에 이어 2개월여 만이다. 당시 북한이 쏜 SLBM(북한명 '북극성')은 해수면에서 10m여 깊이의 잠수함에서 발사돼 물 밖으로 솟아올라 약 30㎞를 비행한 다음 공중 폭발해 2~3조각으로 분리됐다.
우리 군은 북한의 SLBM 시험발사가 비행시험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SLBM은 지상·수중 사출시험, 비행시험에 이어 잠수함에서 유도장치를 장착한 SLBM을 쏴 목표물에 맞히는 시험을 거쳐 실전 배치된다.

특히 북한의 이번 SLBM 발사는 관련 기술 개선 외에도 한미 양국의 대북 압박에 대한 무력시위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한미 양국이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을 공식화한지 불과 하루 만에 북한이 SLBM을 쐈다는 점에서 이 같은 해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또 북한은 미국 정부가 지난 6일(현지시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첫 제재대상에 올린 것에 대한 반발로 미사일 발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미 양국의 사드 배치 속도는 북한의 이번 SLBM 시험발사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부각될수록 한미 양국의 미사일방어체계 강화 필요성도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합참은 "북한은 무수단 시험발사에 이어 오늘 SLBM 시험발사까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탄도미사일 발사 행위를 끊임없이 시도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북한의 이런 도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