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 FTA’, 공익관세사 도움으로 해소

최종수정 2018.08.14 20:45 기사입력 2016.07.08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자유무역협정(이하 FTA)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도움의 손길이 마련된다.

관세청은 전국 34개 세관 내 ‘한-중 FTA 종합상담센터(YES FTA 차이나센터)'에 105명의 공익관세사를 배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무료 상담을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상담사 역할을 맡은 공익관세사는 한국 관세사회 소속으로 현장에서 세관직원들과 함께 FTA 활용에 취약한 농공단지 등을 찾아가 상담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기업들은 주로 원산지관리에 관한 사항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수출기업이 FTA 혜택을 누리기 위해선 제품 생산 단계마다 원산지확인이 필요하다. 때문에 직접 수출을 하지 않는 제조업체도 원산지관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하지만 대개 중소기업이 인력?자금의 한계로 전문 인력 채용과 증빙서류 보관, 시스템 구축 등에 나서지 못하면서 원산지관리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게 관세청의 설명이다.
공익관세사는 이러한 기업에 손을 보태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일조한다. 가령 인천세관에 배치된 공익관세사는 원산지증빙서류를 확보하지 못해 한중 FTA를 활용하지 못하던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향후 5년간 약 5억 원의 관세절감 혜택을 받도록 했다.

A사로부터 납품받은 유아용신발, 모자, 양말, 의류 등을 중국에 수출하려던 이 업체가 A사로부터 원산지증빙서류를 받는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인력, 비용 문제로 미뤄짐)에서 공익세관사가 나서 관련 서류 준비과정을 도우면서다.

관세청 관계자는 “공익관세사 제도를 기업들이 적극 활용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