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박씨' 신지 "배슬기 혼낸 적 있어…인사 안하고 그냥 지나가"

최종수정 2016.06.21 00:12 기사입력 2016.06.21 00:12

댓글쓰기

사진=TV조선 '호박씨' 제공

사진=TV조선 '호박씨' 제공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호박씨'에 출연한 가수 배슬기가 올라간 입꼬리 때문에 오해를 받은 사연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솔깃한 연예 토크 호박씨'에는 가수 배슬기과 신지가 출연해 과거 가수 활동을 함께 하며 있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날 배슬기는 "가만히 있어도 올라간 입꼬리 때문에 오해를 살 때가 많다"며 방송인 강호동에게 혼난 에피소드를 전한다.

배슬기는 "강호동 오빠와 프로그램 할 때 의욕이 없어 보인다고 많이 혼났다. 호동 오빠가 혼을 내는데 내가 입 꼬리가 올라가 있으니까 왜 웃고 있냐면서 더 혼났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신지는 "슬기가 나에게도 혼난 적이 있다"며 "나는 모든 것의 기본이 인사라고 생각하는데 어느 날 슬기가 인사를 하지 않고 그냥 지나갔다. 그래서 배슬기 매니저를 불러서 몇 마디 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90도로 깍듯하게 인사를 하더라"고 이야기를 더했다.
배슬기는 "기억이 안 난다. 그런 적이 있었느냐"고 말해 신지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신지와 배슬기가 출연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솔깃한 연예 토크 호박씨'는 2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