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혁신도시 '녹색건축물' 지난해 전기사용료 '25억원' 절약

최종수정 2016.06.13 11:00 기사입력 2016.06.1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전국 혁신도시에 들어선 초에너지 절약형 건축물들이 지난해 약 25억원(연 1만6262㎿)의 전력을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4840여가구의 연간 총 전기 사용량으로 7631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대한석탄공사 7개 기관의 초에너지 절약형 녹색건축 시범사업으로 과거보다 34~63%의 전력을 절약했다고 13일 밝혔다. 2017년에 3개 기관이 추가로 준공하면 연간 6804㎿(약 10억원)의 전력이 더 절감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154개 공공기관 중 10개 혁신도시 마다 각각 1개 기관을 선정해 고단열벽체·창호, 태양광·지열 등 최적화된 설계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1차 에너지 소요량의 성능을 강화해 에너지효율 1등급보다 에너지 소요량을 50% 이상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지난 4년 동안 이들 기관에 총 279억원을 지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에너지절약형 녹색건축 시범사업의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빌딩과 같은 녹색건축물에 대한 민간부문의 이해도를 높일 것"이라며 "저변 확대를 위해 각 시범사업 공공기관에 홍보관을 개방해 지역 주민들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